소셜베뉴 라움의 가든음악회 <하프 페스티벌>. 그리스의 신전에서 열리는 듯한 이 파티를 즐기기 위해 많은 분들이 티켓 오픈의 순간부터 기다리고 계셨는데요. 안타깝게도 비소식이 들려와 당일 공연은 실내에서 진행이 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비소식이었지만 음악회가 있기 일주일전부터 시시각각 바뀌는 일기를 체크하고 있었기에 라움에서는 미리 우천시 대비를 할 수 있었답니다.



그라스 가든을 마음껏 즐길 수는 없었지만 싱그럽게 비가 오는 정원을 바라다보며 칵테일을 즐기는 것도 또다른 묘미. 회랑에 앉아서 혹은 로비에서 제각기 비 오는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롭게 웰컴리셉션을 즐기는 분들의 얼굴에는 설렘이 가득했습니다



가든의 아름다움을 대신하듯 라움 플라워 브랜드 브리제가 하프의 컨셉에 맞춰 준비한 플라워 장식들이 로비 곳곳에 풍성하고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어 공연을 기다리던 관객들은 꽃 앞에서 기념사진을 남겨보기도 합니다웰컴리셉션에서는 예쁜 컬러의 무알콜 칵테일 3종이 무료로 제공되었는데요. 상큼한 칵테일이 눅눅하고 축 쳐진 기분을 한 단계 상승시켜 주었습니다.




웰컴리셉션을 충분히 즐기고 나면 정찬이 시작됩니다. 5코스로 제공되는 이번 정찬의 메뉴는 계절의 싱그러움과 코스요리다운 고급스러움이 가득했는데요. 허브 버터를 곁들인 따뜻한 빵으로 시작하여 문어 그릴, 크리스피 바다가재, 모짜렐라를 감싼 소고기 스테이크로 해산물과 육류를 완벽한 마리아주의 와인과 함께 골고루 즐깁니다. 그런 뒤에는 디저트로 청포도 무스와 코코넛 밀크 쉬폰 케이크가 제공되어 입을 깔끔하고 청량감 있게 씻어줍니다.


비오는 날의 낭만, 하프의 유려한 선율이 울려퍼지는 소셜베뉴 라움 '마제스틱 볼룸'


미각을 만족시킨 식사가 끝나면 이번에는 청각과 시각을 만족시킬 차례.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하프가 등장합니다. 골드 컬러로 반짝이는 하프가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국내 하프 페스티벌을 만들고 총감독하고 있는 하피스트 곽정이 등장하자 기대에 가득 찬 박수가 터져 나옵니다. 곽정은 하피스트로는 유일하게 마에스트로 주빈 메타가 첫 내한공연 협연자로 직접 지목했을 만큼 국내에서 가장 이름있는 하피스트입니다. 그녀가 연주한 첫 곡은 헨델의 파사칼리아로 하프의 소리에 온전히 귀 기울일 수 있는 독주곡이었습니다. 손가락이 현을 퉁기는 순간 이목이 집중되면서 열정적이고 화려한 연주에 깊이 몰입됩니다.


첫 곡 연주를 마치고 깜짝 퀴즈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관객들을 위한 그녀의 세심한 배려가 돋보인 부분이었는데요. 베일에 싸여 그저 신기하기만 했던 하프라는 악기에 대해 하나씩 설명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플루트와 하프의 조화도 신선했습니다. 고전적인 아름다움과 격이 느껴지는 모차르트의 플루트와 하프 협주곡’, 기분 좋게 반복되는 변주 속에 플루티스트의 비루투오조다운 면모를 볼 수 있었던 제냉의 베니스의 축제, Op. 14’는 마치 연못을 뛰노는 물고기와 지저귀는 작은 새를 연상케 했습니다.



시각적으로 가장 장관이었던 장면은 하프 네 대가 그 위용을 떨치며 그리스 신전을 연상케하는 마제스틱 볼룸 무대에 서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 아니라서 너무 특별하게 느껴졌던 무대였는데요. 그 안을 거니는 여신 같은 자태로 하피데이 앙상블이 곽정과 함께 등장했습니다. 하프곡 중에서 대중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헨델의 협주곡과 우아하고 고풍스러운 그랑자니의 아리아 인 클래식 스타일, Op. 19’ 연주가 끝나자마자 브라비가 터져나옵니다.


붉은 와인과 하프의 아름다운 선율, 특별한 이벤트가 가득한 애프터 파티



피에르네의 협주곡을 마지막으로 연주가 끝나자 로비에서는 애프터파티가 펼쳐졌습니다. 오늘의 애프터파티에서는 특별한 이벤트가 가득했는데요. 비 오는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준 우천시 와인 무제한이벤트와 럭키드로우, 하프 체험 및 즉석 사진 인화 이벤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찰랑이는 붉은 와인을 마시며 하피스트 곽정과 플루티스트 이소영이 연주하는 ‘Moon River’를 들으니 저도 모를 분위기에 푹 빠져듭니다. 좋은 밤을 보내라는 메시지처럼 들립니다



연주 후 관객들이 직접 하프를 연주해볼 수 있는 시간이 있었는데요. 쉽게 접해볼 수 없는 악기인 만큼 많은 분들이 하프를 연주해보고 싶어했습니다. 한 분 한 분에게 상냥하게 연주법을 알려준 하피스트 곽정의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로맨틱한 밤을 추억하기 위해 늦은 시각까지 많은 분들이 자리를 떠날 줄 모르셨는데요. 이 아쉬움은 12월 송년 분위기를 담은 금난새 & 신포니아 라움 오케스트라 공연과 매달 마지막주 화요일 문화와 함께 라움의 여유로운 오전을 즐길 수 있 라움 마티네 콘서트-올 어바웃 클래식으로 달래보면 어떨까요?



특히 731일 오전 11시에 있을 7월의 마티네 ‘All about 녹턴에서는 클래식은 물론 재즈와 탱고까지 모든 장르의 녹턴을 즐길 수 있는 흥겨운 시간과 함께 브런치를 즐길 수 있으니 라움에서 한여름 더위를 시원하게 떨쳐 보내시기 바랍니다.


즐거운 문화의 향유를 위한 고품격 문화 공감, 소셜베뉴 라움으로 문의 주세요.

☏ 02-538-3366 | 9AM ~ 8PM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564 (역삼동 680-1)

 



Posted by 소셜베뉴 라움 라움아트센터